편집 : 2017.9.19 화 15:43
원광대신문
기사모아보기   
여론
[열린소리] 함성과 야유
원대신문  |  webmaster@wk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05  17:23: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나는 스포츠를 좋아하는 광팬이다. 축구, 농구, 야구, 배구 등 거의 모든 스포츠에 좋아하는 팀을 하나 이상씩 가지고 있다. 특히, 축구는 해외 팀을 좋아해서 직접 모은 돈으로 영국에 가 내가 응원하는 팀 경기를 관전한 적도 있다. 아마 나만 특별한 게 아니고 스포츠를 좋아하는 많은 사람이 나와 같을 것이다.

 그런데 스포츠를 좋아하는 건 같을지라도 응원하는 방식은 저마다 다르다는 사실을 최근에 알게 됐다. 나는 축구 경기장에서 원정 선수들이 공을 잡을 때마다 홈 팬들이 야유를 하는 것이 홈팀의 이점이라 생각했다. 그것 또한 스포츠 문화라 생각했다. 하지만 몇몇 사람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그런 저급한 문화는 사라져야 한다고 크게 목소리를 냈다. 몇몇 스포츠 팬은 그 문제로 한참을 다퉜다. 야유를 문화라고 주장하는 사람들과 그런 저급한 문화는 사라져야 한다고 하는 사람들. 결국 이 논쟁은 흐지부지 끝이 났다. 두 의견 모두 따지고 보면 다 맞는 말이다. 상대방 선수에게 야유를 하는 것도 스포츠를 즐기는 요소라 생각할 수 있고, 야유를 하지 않고 자기 팀 선수만 응원하는 것도 스포츠 매너라 할 수 있다. 물론 야유를 넘어 상대방 선수에게 해가 되는 행동을 하거나, 과격한 팬심을 가진 사람은 스포츠를 즐길 자격이 없다. 하지만 저 사람들은 서로 스포츠를 즐기는 방식에서 차이가 있을 뿐이었다. 어느 쪽도 잘못됐거나 나쁜 게 아니라서 무엇이 옳은지 쉽게 판단할 수 없었다.
 스포츠는 무기 없는 전쟁이라 불린다. 경기 중일 때는 뜨거운 열기가 넘치지만, 경기가 끝난 후에는 서로 악수를 청하면서 서로를 존중해 준다. 팬들이 함성을 지르든 야유를 하든 나는 상관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타 팬들이나 타 팀 선수들에게 해코지를 하거나 모욕적인 언행을 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그런 사람들은 스포츠를 즐길 자격도, 스포츠를 누릴 자격도 없다.
  이재원(문예창작학과 2년)
< 저작권자 © 원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원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749 전라북도 익산시 신용동 344-2 | TEL 063-850-5551~4 | FAX 063-850-7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찬근
Copyright 2005 원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knews.net
원광대신문사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