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15 일 14:33
원광대신문
기사모아보기   
여론
[열린소리] 여름철마다 찾아오는 바가지요금, 이제는 그만
원대신문  |  webmaster@wk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0  17:45: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비싸면 다른 곳 알아보세요. 손님 말고도 이 돈 내고 숙박하실 분들은 많습니다" 올해 여름에 친구들과 여행을 계획하면서 들은 숙박업소 사장님들의 말입니다. 결국 저희는 울며 겨자  먹기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매년 여름, 사람들은 더위를 피하기 위해 피서를 떠납니다. 하지만 부르는 게 값이 된 숙박업소의 상술 때문에, 피서객들의 불만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달 25일, 강원도황동해본부에 따르면 올해 동해안에 위치한 92개 해수욕장의 방문객은 약 1천 898만 명으로 목표인 2천 만 명을 채우지 못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경기도에 거주 중인 A 씨는 강릉 시청 홈페이지에 "과거에 강릉 경포해수욕장에서 바가지요금을 쓴 기억이 있어 방문이 망설여 진다"며,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때에 이어 올해에도 숙박요금 상술에 관련한 안 좋은 기사들이 많이 보여서 아쉽다"고 의견을 밝혀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또한, 여름철 성수기 때만 되면 비싸지는 비용 때문에 일각에서는 차라리 해외여행을 가겠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또 다른 B 씨는 "피서지에서 4인 가족이 머물만한 숙소를 구하려면 1박에 30~40만 원이 필요한데, 그 돈이면 동남아 휴양지에 갈 수 있다"며, "국내 여행을 안 가고 그 돈으로 해외여행을 계획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피서지 상인들은 "우리들은 이때만 장사해 일 년을 먹고 살아야 한다"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지만, 기대를 안고 찾아간 손님들에겐 아쉬움이 커지기만 할 뿐입니다. 관광지 상인들과 찾아오는 손님들이 서로 만족하며 공생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내년부터는 모두가 즐거운 휴가철을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박재완(행정언론학부 2년) 

< 저작권자 © 원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원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749 전라북도 익산시 신용동 344-2 | TEL 063-850-5551~4 | FAX 063-850-7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찬근
Copyright 2005 원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knews.net
원광대신문사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