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5.19 화 00:30
원광대신문
기사모아보기   
보도
[보도] 2020년 총 3천697명 새내기 입학졸업생 3천83명 배출, 학업최우등상 정지운 씨
박인화  |  aksmfl2@wku.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23  22:00: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대학은 코로나19로 올해 입학식이 취소된 가운데 수시모집(5.38 대 1)과 정시모집(4.08 대 1)을 통해 3천697명의 신입생이 입학했다. 우수 신입생들에게는 봉황장학금과 둥근빛장학금을 비롯해 각종 장학금이 전달돼 앞으로의 대학 생활을 축하했다.
 봉황 2종 장학금을 받은 이신우 씨(간호학과 1년)는 "무엇보다 부모님께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드릴 수 있어 뿌듯하다"며, "우리나라에서 손꼽히게 아름다운 캠퍼스를 지닌 원광대학에서 멋있는 대학 생활을 보내고 꿈을 키우고 싶다"고 기대를 표했다.
 또한 둥근빛 장학금을 받은 성은하 씨(간호학과 1년)는 "학교에 대한 애착과 고마움으로, 기대에 부응해 우리 사회에 봉사하는 원광인이 되겠다"며, "관심 있는 분야에 대해 심도 있게 공부하고, 계획한 시간들을 온전히 스스로 보내며 다양한 경험을 쌓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2019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도 코로나19로 취소된 가운데 박사 109명, 석사 235명, 학사 2천39명 등 총 3천83명이 학위를 받았다.
 지난 2월 20일 약식으로 간소하게 진행된 이번 졸업식에서는 총 14명의 학생들에게 각각 학업최우등상, 총장공로상, 창업역량우수상, 이사장상, MIND창의역량상 등이 수여됐다.
 학업최우등상은 평균 학점 4.5점 만점에 4.46점을 획득한 정지운 씨(시각정보디자인학과 16학번)에게 돌아갔다. 정지운 씨는 "동기들 간의 선의의 경쟁이 잘 어우러져 학업최우등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학위수여식과 입학식이 코로나19의 여파로 진행되지 않아 아쉬움을 토로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올해 졸업한 장규영 씨(경영학부 14학번)는 "졸업식 취소로 인해, 캠퍼스에서 사진을 찍으며 특유의 졸업 분위기를 느끼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박인화 기자 aksmfl2@wku.ac.kr

 

< 저작권자 © 원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인화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749 전라북도 익산시 신용동 344-2 | TEL 063-850-5551~4 | FAX 063-850-7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찬근
Copyright 2005 원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knews.net
원광대신문사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