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1 화 20:09
원광대신문
기사모아보기   
종합
[보도] 과학관 이승준 선생 미담 '훈훈'응급 심폐소생술로 생명 살려
원대신문  |  webmaster@wk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05  17:12: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달 12일, 우리대학 이승준 과학관 운영관리과 직원이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린 것으로 알려져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집으로 가기 위해 무궁화호 기차를 탄 이승준 선생은 함열역을 지나자마자 갑자기 뒷자리 여성이 큰 소리를 질러 내부가 소란스러워졌다고 한다. 그 여성이 험한 일이라도 당한 것은 아닐까 걱정하던 차 여성 옆자리 남성이 움직임이 없자 응급상황이라는 것을 파악하고 곧바로 승무원 호출을 한 동시에 자동제세동기를 준비했다. 이어 119에 신고한 후, 환자의 몸을 조이는 것들을 모두 풀어 주변 사람들과 함께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 선생은 현재 과학관 운영관리과에서 행정 기기를 담당하고 있으며, 연구실 안전환경 관리자로 일하고 있다. 평소에 우리대학 관련 부서에서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안전 관리 교육을 통해 실전 대처 방법을 익혀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응급환자에 대해 정확한 내용을 숙지하고 있어 침착하게 구조 활동을 펼칠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심폐소생술로 깨어난 응급환자는 곧바로 강경역에서 119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후 집으로 무사히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궁화 열차에서 응급환자에 대한 신속한 대처로 귀중한 생명을 구한 이승준 선생의 미담이 알려지면서 열차 승객과 승무원들 사이에선 훈훈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이승준 선생은 "처음엔 쓰러진 남성을 성추행범으로 오해했다"며, "응급상황이라는 것을 깨닫고 바로 심폐소생술을 한 게 효과를 본 것 같다"라고 밝혔다. 
  강민주 수습기자 hellomylady97@wku.ac.kr 
< 저작권자 © 원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원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749 전라북도 익산시 신용동 344-2 | TEL 063-850-5551~4 | FAX 063-850-7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찬근
Copyright 2005 원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knews.net
원광대신문사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