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1 화 20:09
원광대신문
기사모아보기   
종합
교재백화점, 싸게 구입하세요50% 이하 구매 가능… SNS와 BBS 홍보 강화할 것
원대신문  |  webmaster@wk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6  19:01: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파손 교재 거래 불가능… 총학생회에서 28일까지

 총학생회가 싼 값에 교재를 구입할 수 있는 '교재백화점'을 지난 10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열고 있어 화재다. 지난 1학기에 이어 두 번째 진행되는 이번 교재백화점은 자신에게 필요 없는 교재를 다른 사람에게 싼 가격으로 되팔 수 있어 뜻있는 학생들에게 인기가 높다. 실제로 거래되는 책의 가격은 구매가의 50% 이하다. 또한, 교재에 파손이 있거나 1/4 이상 낙서가 되어 있는 경우에는 판매가 불가능하며, 교재가 필요한 학생들은 총학생회를 방문해서 구입하면 된다.
 총학생회가 보유하고 있는 교재 리스트는 지난달 30일 우리대학 봉황BBS 총학생회 게시판에 게재돼 있다. 현재는 약 140여 권의 책들이 판매되고 있다. 다만, 판매가 완료된 책들도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며, 구매는 현금으로만 가능하다.
 새 교재 구매가 많아지는 요즘, 교재 가격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일부 학생들이 불법적인 방법으로 교재를 구하고 있어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복사나 제본, 중앙도서관에서 책을 빌려 반납을 늦게 하는 등 부적절한 방법이 자행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를 방지하고, 학생들이 책을 싸게 구입할 수 있도록 교재백화점이 활성화돼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좋은 취지의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에게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다는 지적도 있다.
 김유환 씨(도시공학과 2년)는 "교재백화점이 있는 줄 몰랐다. 매 학기 초가 되면 교재를 구입하기가 부담스러웠다"며, "필요한 책이 교재백화점에 있는지 찾아봐야겠다"고 밝혔다. 덧붙여 "지난 학기에 구입한 책을 다시 팔 수 있다고 하니 용돈이 궁한 학생들에겐 좋은 제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중근 총학생회 사무국장(일어교육과 3년)은 "학생들에게 홍보가 미흡했던 건 사실이다"고 인정하면서, "SNS와 봉황 BBS를 통해 교재백화점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학생들이 많이 참여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강민주 수습기자 hellomylady97@wku.ac.kr

< 저작권자 © 원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원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749 전라북도 익산시 신용동 344-2 | TEL 063-850-5551~4 | FAX 063-850-7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찬근
Copyright 2005 원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knews.net
원광대신문사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