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1 화 20:09
원광대신문
기사모아보기   
여론
[고슴도치] 사람 사는 냄새가 왜 납니까?
원대신문  |  webmaster@wk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6  19:32: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시험기간이 되면 중앙도서관에서 달라진 점들이 느껴집니다. 사람 사는 냄새가 난다고 해야 할까요? 네, 문제는 '사람 사는 냄새'입니다.

 오랫동안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고, 공부에 집중하는 학생들이 많은데요. 이런 학생들 사이에는 커피나 간식거리를 들고 오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지금 열람실의 음식물 반입은 학생들의 양심에 맡겨져 있습니다. 있으나 마나 한 '금지 안내'는 그저 벽에 붙은 A4용지입니다. 양심을 대가로 가져온 커피는 홀짝거리는 소리와 방치된 커피 찌꺼기 냄새를 남깁니다.
 비단 커피뿐만 아니라, 과자나 과일도 마찬가지입니다. 아시다시피 시험기간은 모두가 예민한 상태입니다. 서로가 최소한의 매너를 지켜줬으면 좋겠습니다.
< 저작권자 © 원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원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749 전라북도 익산시 신용동 344-2 | TEL 063-850-5551~4 | FAX 063-850-7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찬근
Copyright 2005 원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knews.net
원광대신문사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