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6 토 13:35
원광대신문
기사모아보기   
종합
종교문제연구소, 출판기념회 및 학술대회출판 도서 가치 조명, 제천의례 의의 모색
원대신문  |  webmaster@wk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4  12:43: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대학 종교문제연구소가 지난달 26일 숭산기념관 세미나실에서 연구소 설립 50주년 출판기념회 및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한국 신종교 및 민족종교 연구에 앞장서왔던 종교문제연구소는 반백년의 역사를 되짚어보는 의미에서 그동안 출판했던 도서를 전시하고, 몇몇 도서들에 대한 학술 가치를 되짚어보는 기념식을 가졌다.

 기념식은 종교문제연구소장을 역임했던 2대 매산 김홍철 명예교수와 3대 일산 양은용 명예교수를 비롯해 현 4대 박광수 교수(원불교학과)의 연구소 50년 역사 정리와, 박규태 한양대 교수와 윤승용 한국종교문화연구소 이사의 연구소에서 출판한 도서들의 학술 가치와 의의 발표로 이어졌다.
 한편, 종교문제연구소는 출판기념회에 이어 '민중 중심의 제천의례'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학술대회는 2017년에 선정된 한국연구재단 일반공동연구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이루어졌으며, 그동안 연구자들의 연구 성과 점검 및 공유를 위해 아직도 실행되고 있는 '살아있는 제천의례'의 학술적 의의를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주제발표는 박광수 종교문제연구소장의 '민중 종교의 제천의례에 대한 연구', 김도현 문화재청 전문위원의 '마을 천제(天祭)의 전승 양상과 성격', 임병학 교수(원광대 동양학과)의 '고구려 제천의례와 삼족오의 역철학적(易哲學的) 고찰', 김동규 박사(서강대 종교학과)의 '무속에서 천신관념과 구체화 과정 분석' 등과 함께 최종성 교수(서울대 종교학과)와 염승준 교수(원광대 원불교학과)의 발표가 이뤄졌다.
 박광수 종교문제연구소소장은 "이번 학술대회는 제천의례에 대한 체계적이고 진전된 연구를 통해 한국 제천의례에 대한 연구를 종합하고, 한국 근대 역사의 변동과 함께 일어난 민중 중심의 제천의례를 비교종교학적 차원에서 새롭게 조명함으로써 한국의 정신문화를 지키고 계승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취지를 밝혔다.
 한편, 1967년 故 여산 류병덕 교수에 의해 설립된 종교문제연구소는 그동안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 민족의 종교문화 현상을 조사 연구하고, 종교에 대한 바른 이해와 함께 바람직한 정신문화 창조 모색을 목표로 50년 역사를 이어오고 있으며, 최근 3년간 자료집 총서 4권과 한국종교연구총서, 근현대문화유산 종교(민족종교) 분야 목록화 조사연구 보고서 등을 출간했다.
  강동현 기자 kdhwguni16@wku.ac.kr
< 저작권자 © 원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원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0-749 전라북도 익산시 신용동 344-2 | TEL 063-850-5551~4 | FAX 063-850-7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찬근
Copyright 2005 원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knews.net
원광대신문사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